소녀시대의 팬은 어떤 K-POP 뮤지션을 좋아할까? 혹 이런 의문을 가진 분 있으신가요? K-POP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팬들은 여러 K-POP 뮤지션을 동시에 소비하고 있는데요. 그 관계의 유사성을 알게되면 여러모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겠죠. 마케팅 아이디어를 뽑아낼 수도 있을 테고요. 혹은 소속사의 '결합 공연'의 효과도 측정해볼 수 있을 테고요. 여러 작업을 하던 중에 궁금해서 한번 확인해봤습니다. SM 소속 대표 뮤지션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를 그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통계는 4월 24일 기준입니다. 

먼저 조사기준과 용어 정의가 필요하겠죠. 저희는 활동적 팬(Active Fan)이라는 개념을 쓰고 있습니다. 활동적 팬이란 특정 뮤지션이 공식적으로 개설한 팬페이지에서 최소 1회 이상 활동한 팬을 의미합니다. 팬페이지를 가입(Like)하고도 전혀 활동을 하지 않는 팬들이 굉장히 많죠. 이들 가운데 like, Comment, Share 중 하나의 행위를 한 번이라도 한 팬을 저희는 활동적 팬이라고 부른답니다. 

이들 활동적 팬을 대상으로 다시 조사했습니다. 이들이 선호하는 또다른 K-POP 팬이 누구인지. 팬 DB를 교차분석하는 방식을 활용했습니다. 보통 한 뮤지션의 팬이 500만명이니 전수를 계산한다면 수천만명 데이터가 필요하겠죠. 저희는 여기서 또 범위를 좁혔습니다. 활동적 팬의 활동 내역을 토대로 교차분석을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는 아래 그래프와 같습니다. 

팬들이 좋아하는 다른 K-POP 뮤지션

SM 소속 대표 뮤지션의 팬 중첩도는 소녀시대의 경우 최대 6%밖에 되지 않더군요. 슈퍼주니어도 5% 남짓입니다. 다른 아티스트들에 비해서는 조금 낮은 수치입니다. 이는 이들 팬들이 다른 아티스트들을 교차해서 소비하는 비율이 낮다는 의미입니다. SM의 경우 일종의 통합콘서트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그 효과가 기대만큼은 높지 않은 듯합니다. 이 부분은 SM 측이 좀더 다른 방식으로 접근을 해볼 필요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일단 소녀시대 팬들은 거의 비슷한 비율로 슈퍼주니어와 샤이니, 빅뱅을 좋아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6% 수준에 불과하긴 하지만 순위는 매겨질 수 있었습니다. 동일 소속사 뮤지션뿐 아니라 경쟁 소속사 뮤지션인 빅뱅이 포함된 점은 눈길을 끕니다. 슈퍼주니어의 팬 중첩도를 볼까요? 소녀시대를 좋아하는 팬이 5% 정도 존재하고 있었는데요. 나머지 상위 5위에 든 뮤지션을 소비하는 팬은 1~2% 남짓입니다. 슈퍼주니어팬은 슈퍼주니어만을 소비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이런 통계들은 저희가 운영하는 더보다넷에 공개돼있습니다. 궁금하실 때 언제든 들어오셔서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그 흐름을 추적해보는 것도 재미있겠죠?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