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도 음반이나 뮤직비디오를 제작할 때, 혹은 공연을 진행할 때 크라우드펀딩을 활용하는 뮤지션들이 적지 않죠. 성공 케이스도 종종 소개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킥스타터만큼 활성화돼있지는 않습니다. 아직 생소한 자금 모금 방식 가운데 하나인 셈이죠. 


해외에선 뮤지션들이 Kickstarter 등의 소셜 크라우드펀딩 서비스를 활용해 필요한 자금을 끌어모으는 경우가 잦은 편입니다. 하지만 그만큼 실패 사례도 많습니다. 실패를 줄이기 위해 몇 가지 원칙을 유념해둘 필요가 있다고 하네요. 해당 글을 번역해봤습니다. 


혹 국내 크라우드펀딩 서비스를 통해 앨범 제작 자금 등을 모금하려는 분이 계시다면 한번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1) 목표 금액을 달성 가능한 범위에서 지정하라. 


모든 사람들이 무언가를 하기 위해서는 10만 달러의 예산 금액 설정을 선호한다. 하지만 시작할 때부터 대단한 팬베이스를 확보하고 있지 않다면 당신은 아마 해당 금액만큼 모금할 수 있을 거라는 꿈만 꾸게 될 것이다. 한 때 잘 나갔던 Public Enemy 같은 밴드조차도 목표치를 250만 달러에서 7만5000달러로 낮춰야만 했다. 필요한 금액과 모금하는 금액 둘 다 현실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 


2) 낮은 (단위) 가격 포인트에 집중하라. 


Kickstarter의 데이터는 50달러가 적절한 개발 투자 규모라고 제시하고 있다. 25달러와 근소한 차이를 보이긴 했다. 반면 대부분의 아티스트들은 1000달러 단위를 포함시키는 경우가 많은데 그 정도는 웬만하면 넣지 않는 것이 좋다. 


3) 투자 보상이 충분하다는 확신을 심어줘라. 


당신은 기부를 요구하고 있지 않다는 걸 명심해라. 이건 투자이며, 당신의 투자자들은 보상을 기대할 것이다. 하나의 사례로 Hind의 인센티브 리스트를 확인해보라. 물론 가장 현명한 인센티브 리스트는 Josh Freese(Perfect Circle,  Nine Inch Nails, Devo, Weezer)의 케이스라고 할 수 있다. 리워드 리스트의 다수는 프로모션을 위해 재미있다는 인상을 심어줬지만, 사람들은 그를 어떤 방식으로든 도와줬다. 


4) 캠페인 기간은 짧게 운영하라. 


Kickstarter는 최적의 캠페인 기간은 30일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더 길어질수록 캠페의 결과는 나빠졌다. 투자가 가장 많이 들어오는 기간은 보통 시작 시점이거나 마감 직전이었다. 그 중간 기간은 보통 '활동이 죽은 기간'(Dead period)였다. 그런 경우라면, 캠페인은 차라리 짧게 가져가는 게 낫다. 질질 끌어봐야 어드벤티지가 없기 때문이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mera bag 2012.10.04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문화의 고장 광주답습니다.
    매주 두 번씩이나 상설공연이 있군요. ^^

아티스트들이 수익을 높일 수 있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은 팬들의 수를 늘려나가는 것입니다. 어쩌면 음원 판매도 결국엔 팬을 늘려 수익을 연결시키기 위한 유인 마케팅의 한 가지일 수도 있으니깐요. 요즘은 다양한 소셜 툴들이 출시되면서 팬을 확대할 수 있는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아래는 한 (아티스트) 블로거가 소개한 '절대 안전한'(Fail-Safety) 팬 확보 방안입니다. 물론 소셜툴 등을 이용한 팁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1. 뉴스레터를 진지하게 활용하라 : Fanbridge.com나 ReverbNation.com을 활용해서, 매달 한 번은 뉴스레터를 보내라.

2. 추가할 이름과 주소를 정리하기 위해  받은 메일함과 임시보관함을 분석하라 : 리스트에 추가해도 되는지 모든 친구에게 물어보라. 그렇지 않으면 당신은 스패머로 간주될 수 있다.

3. 라이브 행사 때마다 클립보드를 가져오라
(3. Bring a clipboard to each and every live appearance.  
Invite people onto your mailing list with a raffle or giveaway from stage, and collect e-mail addresses.  During your performance, hold the CD up on stage and than give it away, you’ve just inserted a full commercial into your set without feeling “salesy” and you’ve excited one of your fans by giving them a gift.)

4. 홈페이지에 무료 MP3나 비디오를 제공하는 스페셜 오퍼를 포함시켜라 : Reverbnation Fan Collector나 무료 다운로드 위젯을 사용하면 된다. 참고로 다운로드는 안되는 지역을 확인해보라.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스트리밍을 하지는 마라. 단지 당신의 웹사이트에만 제공하라.

5. 매주 25명의 새로운 친구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라.

6. 페이스북에서 댓글이든 좋아요든 반응을 많이 보이는 친구들에게 이메일을 보내라. 그리고 뉴스레터 발송 목록에 포함시켜도 되는지 물어보라. 몸시 힘든 일일수도 있지만, 그 결과는 성공적일 것이다.

7. 트위터에서도 동일하게 6번처럼 하라.

8. 블로그를 시작해서 사진과 스토리, 생각을 공유하라. 인스타그램을 이용해서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으로 사진을 공유할 수도 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로도 공유된다.


9. 팟캐스트나 VOD캐스트를 시작하라. 그리고 많은 팔로어를 지닌 다른 아티스트들을 인터뷰하라. 그리고 그들 아티스트들에게 팟캐스트를 공유해달라고 요청하라. 사실 대단한 제작 과정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작고 인포멀한 비디오를 유튜브에 올리면 된다.

10. CD Baby, iTunes, Amazon 등에서 내 음악에 대해 팬들에게 리뷰를 요청하라.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이스북 밴드페이지앱으로 이름을 드날리고 있는 Rootmusic.com이 페이스북 팬페이지를 운영 중인 250명 톱 뮤지션들의 페이스북 활용 현황을 조사해 인포그래픽으로 공개했습니다. 인포그래픽에 담긴 내용을 우리말로 풀어서 소개합니다. 

국내 뮤지션의 현황도 조만간 저희가 수집한 범위 내에서 소개를 해볼 참입니다. 관심도 부탁드립니다. 

1. 톱 250명 뮤지션의 '좋아요'(팬수)를 합하면 20억
 
2. 가장 인기 있는 팬페이지의 70%가 뮤지션 팬페이지

3. 인기 있는 뮤지션 팬페이지를 장르별로 분류하면
▲ 록 : 29% ▲ 팝 : 28% ▲ 힙합 : 19% ▲R&B 6% ▲ 컨트리 : 6% ▲ 월드 : 5% ▲ 메탈 : 4% ▲ 펑크 : 3% ▲ 일렉트로닉 : 3% ▲  레게 : 2% ▲ 뉴에이지 : 1%

4. 페이스북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성 아티스트는 리한나(4750만명의 팬페이지 '좋아요' 기록)

5. 톱 아티스트의 89%가 페이스북 앱을 이용중 
▲ 유튜브앱 ▲ 밴드페이지 ▲ VEVO앱 ▲ 밴드신타운

6. 밴드의 78%는 현재 투어 공연 프로모션을 위해 페이스북을 활용 중

7. 밴드의 88%는 일주일에 최소 1회 새로운 콘텐츠(동영상, 사진 등)를 담벼락에 올리고 있다. 

8. 평균적으로 톱 250 뮤지션들은 하루 1.6회 가량 포스팅을 한다. 

9. 팬들이 가장 먼저 확인하는 페이스북 팬페이지 메뉴는?
▲ 페이스북 담벼락 : 35% ▲ 밴드페이지 : 31% ▲ 커스텀앱 : 9% ▲ 기타 : 8% ▲ 베보앱 : 7% ▲ 투어 및 투표 앱 : 6% ▲ 판매 앱 : 4%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저희 새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합니다. muz Youtube와 muz Vimeo입니다. 저희가 오픈하는 대부분의 서비스엔 muz라는 고유 명칭이 포함되는데요. 대략 명칭만 봐도 어떤 애플리케이션인지 짐작할 수 있겠죠?

muz Youtube는 여러분들의 유튜브 채널에 있는 영상을 불러와서 페이스북 메뉴로 재구성한 애플리케이션입니다. 해외에서는 이러한 애플리케이션이 다양하게 소개되고 있습니다. 주요 뮤지션들은 vevo의 앱을 많이 이용하고 있고요, involver가 제작한 Youtube 앱도 널리 이용되고 있죠. 모두 훌륭한 앱들입니다. 

저희는 이들 앱과 유사합니다. 유튜브나 vimeo에 업로드한 영상뿐 아니라 플레이리스트, 즐겨찾기 목록 등을 모두 페이스북 페이지에 보여줍니다. 

하지만 몇 가지 설정을 추가해서 편의성을 더했습니다. 일단 리스트 정렬 방식에서 변화를 줄 수 있도록 설정을 추가했습니다. 1단으로 보기, 3단으로 보기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Vevo앱은 제공하지만 involver 앱은 제공하지 않는 이미지 배너 기능도 덧붙였고요. 물론 배너에 링크값을 넣을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그만큼 꾸밀 수 있는 여지를 확대한 것입니다. 

아래 사진은 저희가 블로그에 연재 중인 '음악 읽어주는 여자' 코너를 muz youtube로 꾸며본 사례입니다. 여러분들도 친구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뮤직비디오가 있으시면 이 앱을 설치하시고 꾸며보세요. muzalive가 적극 지원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vimeo용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도 

최근 들어서 동영상 플랫폼인 vimeo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점을 감안해서 동일하게 Vimeo 버전도 만들었습니다. muz Vimeo라는 앱입니다. 물론 설정 관련 사항은 muz Youtube와 동일합니다. 모든 기능에 함께 지원됩니다. 아래 샘플을 보시기 바랍니다. 



공개 영문 버전으로 제작 준비

두 앱 모두 아직 공개 버전을 만들고 있습니다. 앱 페이지도 제작해야 하고 저희 홈페이지에 install 페이지도 만들어야 한답니다. 물론 오래 걸리지는 않을 듯합니다. 그때까지는 필요로 하신 분들께 개별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랍니다. 

아울러 영문 버전도 동시에 올려볼 생각입니다. 해외의 주요 앱들과 경쟁도 해나갈 생각입니다. 그러기 위해선 써보신 분들의 따끔한 조언들이 꼭 필요하답니다. 

muzalive는 뮤지션을 위한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지속적으로 제작해나갈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이미 기획된 애플리케이션만 3~4건이 넘는답니다. 차근차근 하나씩 하나씩 공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싶은 뮤지션이 있다면 부담 느끼지 마시고 편하게 메일 주세요. 도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admin@muzalive.com으로 메일 주세요. 

그리고 많이 많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여유가 되신다면, involver앱과 vevo앱을 비교해보시고 기능상 추가되거나 보완돼야 할 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진심입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이지를 만들었다면 이에 맞는 도메인 주소가 있어야겠죠?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페이스북에 페이지를 만들면 바로 원하는 도메인 주소를 얻을 수 없습니다.

www.facebook.com/bandname 또는 
www.facebook.com/musicianname 의 형태의 도메인 주소를 vanity URL이라고 합니다.

vanity 은 ’허영'이라는 뜻도 있지만 여기서 의미는 ’내 맘대로'입니다.
다시말해 vanity URL의 뜻은 ’본인이 원하는 도메인 주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에서 vanity URL은 해당 페이지를 좋아하는 사람이 25명 이상일 때 가능합니다 (참, 2009년까지만 해도 100명의 팬이 있어야 vanity URL을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팬 25명을 확보하는 것이 여러분들의 첫 번째 과제입니다.


문제는 25명을 확보하여 vanity URL을 신청하였으나, 이미 그 도메인 주소를 다른 사람이 쓰고 있을 때입니다.

개인 사용자의 경우 또 다른 주소를 찾는 방법 이외에는 없습니다. 그러나 기업이나 뮤지션/밴드의 경우 사회적으로 인정받는-아주 애매모호한 표현이긴 합니다- 이름을 자신의 도메인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www.facebook.com/2NE1 을 음악과 관련 없는 단체 또는 2NE1과 아무 관계 없는 단체에서 사용하고 있다면 페이스북에 ’이의 신청'을 제출함을 통해 도메인 주소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이의 신청은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1. 클라이언트: 사용자 이름 요청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고, 서류를 작성하십시요.
http://www.facebook.com/help/contact.php?show_form=Client_Username
여기서 중요한 것은 찾고자 하는 도메인 주소가 뮤지션/밴드에게 속할 수 있음을 판단할 수 있는 홈페이지 주소, 앨범 이름 등을 표시하시는 것입니다.

또는
2. 지적재산권 침해 통지(비저작권 침해)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고, 서류를 작성하십시요.
http://www.facebook.com/legal/copyright.php?noncopyright_notice=1
Non-Copyright Claim은 ’뮤지션/밴드 이름'이 등록된 상표일 경우 가능합니다.
Posted by berlin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기서는 복수의 페이지 관리자/운영자를 설정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관리자로 추가하고 싶은 분들에게 페이지의 ’임시 주소'를 알려주십시요.

예: http://www.facebook.com/pages/muzband/191430654247507

2. 관리자로 추가하고 싶은 분들이 위의 페이지로 와서 ’좋아요' 버튼을 클릭해야 합니다.

3. 페이지에서 왼쪽 ‘좋아하는 사람'을 클릭하십시요.

4. 아래 그림처럼 ’좋아하는 사람' 에서 ’관리자로 설정'을 클릭하여 관리자 권한을 부여합니다.
 


5. 이것으로 복수 관리자가 생성되었습니다!
  
Posted by berlin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로필 사진을 올리는 법은 앞선 글을 통해 설명해 드렸습니다.

참조할 사례를 살펴본다면 더욱 훌륭한 아이디어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아래는 기업 페이지 사례를 담은 A영역과 뮤지션/밴드 사례를 담은 B영역으로 구별됩니다.

각 영역에서 여러분들에게 가장 맘에 드는 페이지 프로필 사진 아이디어는 어떤 것입니까? 의견을 남겨 주세요!!!

A. 프로필 사진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기업 페이지

A-1. 프로필 사진과 썹네일의 조화:
Victoria’s Secret Pink
http://www.facebook.com/vspink


Victoria’s Secret http://www.facebook.com/victoriassecret


A-2. 밴드 멤버가 1달에 한번 씩 프로필 사진 모델로 등장하면 어떨까요?
Germanwings
http://www.facebook.com/germanwings


A-3. 밴드 멤버 모두가 출연한 프로필 사진을 어떨까요?
아디다스 http://www.facebook.com/adidas


A-4. 조명 받는 뮤지션은 어떨까요?
Pringles
http://www.facebook.com/Pringles


A-5. 썹네일 이미지로 ’인물'을 강조한다면?
Old Spice
http://www.facebook.com/OldSpice



B.  프로필 사진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뮤지션/밴드 페이지


B-1. 앨범/싱글 홍보를 프로필에 담아냅니다.
Demi Lovato
http://www.facebook.com/DemiLovato


또는 PitBull http://www.facebook.com/pitbull
 

B-2. 홈페이지와 공연 정보를 담아냅니다.
Maroon 5
http://www.facebook.com/maroon5



여러분들께서는 어떤 뮤지션/벤드의 페이지 프로필이 훌륭해 보이세요?
Posted by berlin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뮤즈어라이브입니다.

뮤지션들의 페이스북 사용을 돕고자 페이스북 활용 가이드를 정리 중입니다.

여러분들이 페이스북을 활용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또 부족한 정보, 더 필요한 내용이 있으시다면 댓글이나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muzalive), 트위터(http://twitter.com/muzalive) 등으로 알려주시면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현재까지 정리한 목록은 아래와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Page 만들기 Workflow

▶ 페이지 정보 꾸미기

▶ 프로필 사진 올리기

▶ 프로필 사진 베스트 10

▶ 페이지 관리자는 2명 이상이 좋습니다.

vanity URL:페이스북 페이지 도메인 주소는 이렇게!

▶ 단축 주소 활용하기

▶ 트위터와 연동하기

▶ 폴 활용하기

▶ 사진 활용하기


Posted by 플레이홀릭

댓글을 달아 주세요

1차 오디션 참가자 134만명. 제작기간 10개월. 최종회 우승 참여 문자수 147만. 

이 숫자가 무엇을 가리키고 있는지 아시나요? 네. 슈퍼스타K2입니다. "나이, 장르, 출신에 상관 없이 실력 있는 참신한 가수들을 등용시켜 2010년 대한민국을 감동시킬 기적의 목소리를 찾는다"는 기획의도로 방영된 슈퍼스타K2. 올해 슈퍼스타K3도 일찌감치 돌풍을 예감하며 전국적인 바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들은 '한계 없는 전국민 오디션 제작'을 목표로 내세웠지요. 그 성과가 달성되자 지상파 방송사들도 서로 유사 포맷 프로그램을 신설하며 오디션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위대한 탄생이 대표적인 클론 포맷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음악 오디션 방송은 방송에만 그치지 않습니다. 이미 전세계적으로는 온라인에서도 이러한 프로그램이 가동되고 있습니다. 그 중의 한 서비스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영국의 Audio Rokit입니다. 



Audio Rokit은 2010년 12월 론칭됐습니다. 이들 서비스의 목표는 짧고 간명합니다. "뮤지션들이 자신들의 작품을 관련 기업에 보내는 시간을 절약해주고 번거로운 과정을 덜어주겠다"는 것이죠. 직접 서비스를 이용해보시면 알겠지만, 목표만큼이나 서비스도 심플합니다. 

뮤지션이 되고자 하는 이들은 이 서비스에 자신의 곡과 뮤직비디오, 소개 등을 올릴 수 있습니다. 음악 산업계의 A&R(Artists and repertoire) 관계자들은 이들의 능력을 온라인을 통해 확인해볼 수 있죠. 상시적인 온라인 오디션 서비스이자, 온라인 매니지먼트 서비스인 것입니다. 

메뉴는 ▲Music Jobs & Auditions ▲Talent Directory ▲My Audio Rokit 로 구성돼있습니다. Music Jobs & Auditions은 실력 있는 뮤지션을 찾기 위한 음악 산업 관계자들의 구인 코너. 레코드 레이블이나 음악 관련 유통 기업들이 좋은 인재를 발견하기 위해 수시로 소식을 올려놓습니다.  ▲Talent Directory에 들어가면 자신의 능력을 한껏 뽑낸 예비 인기 뮤지션들의 다양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사진, 동영상, 음원 파일 등을 올려놓았죠. 그리고 어떤 분야 능력을 갖추고 있는지도 설명해두고 있습니다. ▲My Audio Rokit은 메뉴명 그대로 자신의 프로필 코너입니다. 

이 서비스의 장점은 A&R 관계자들에게 피드백을 받는데 특별한 조건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미국에도 이와 유사한 영역의 서비스가 있죠. 하지만 피드백을 받기 위해서는 유료 회원으로 가입해야 합니다. 뮤지션이 되고자 하는 이의 입장에선 매력 요소인 것이죠. 

창업자인 Darren Monson에 따르면, 이 서비스를 이용한 뮤지션들의 94%가 그들이 올려놓은 곡이나 뮤직비디오에 대해 음악 산업 관계자들의 코멘트를 받아받왔다고 합니다. 창업한 지 오래되지 않았음에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모양입니다. 

국내에서도 좋은 뮤지션을 찾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비단 슈스케나 위탄에 그치지 않습니다. 예전처럼 오프라인 오디션만으로 좋은 뮤지션을 발견하려는 방식에서 벗어나 온라인으로, SNS로 그 영역이 확대되고 있는 흐름입니다. 그 조짐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이제 전국 곳곳에 묻혀있는 실력 있는, 내공 있는 뮤지션들이 빛을 볼 기회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건 다시 말해 다양한 뮤지션의 등장을 예고함과 동시에 다양한 음악을 소비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고 있다는 걸 의미합니다. 그저 인디로만 머물고 있는 이들에게도 더 많은 팬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의 문이 열리고 있는 것이죠. 

폐쇄적이고 아이돌에 편중된 국내 음악 산업이 온라인과 SNS를 만나 앞으로 어떤 변화를 몰고올지 자못 궁금해집니다. '온라인 오디션의 상시화' 이미 시작됐습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