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녀시대의 팬은 어떤 K-POP 뮤지션을 좋아할까? 혹 이런 의문을 가진 분 있으신가요? K-POP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팬들은 여러 K-POP 뮤지션을 동시에 소비하고 있는데요. 그 관계의 유사성을 알게되면 여러모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겠죠. 마케팅 아이디어를 뽑아낼 수도 있을 테고요. 혹은 소속사의 '결합 공연'의 효과도 측정해볼 수 있을 테고요. 여러 작업을 하던 중에 궁금해서 한번 확인해봤습니다. SM 소속 대표 뮤지션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를 그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통계는 4월 24일 기준입니다. 

먼저 조사기준과 용어 정의가 필요하겠죠. 저희는 활동적 팬(Active Fan)이라는 개념을 쓰고 있습니다. 활동적 팬이란 특정 뮤지션이 공식적으로 개설한 팬페이지에서 최소 1회 이상 활동한 팬을 의미합니다. 팬페이지를 가입(Like)하고도 전혀 활동을 하지 않는 팬들이 굉장히 많죠. 이들 가운데 like, Comment, Share 중 하나의 행위를 한 번이라도 한 팬을 저희는 활동적 팬이라고 부른답니다. 

이들 활동적 팬을 대상으로 다시 조사했습니다. 이들이 선호하는 또다른 K-POP 팬이 누구인지. 팬 DB를 교차분석하는 방식을 활용했습니다. 보통 한 뮤지션의 팬이 500만명이니 전수를 계산한다면 수천만명 데이터가 필요하겠죠. 저희는 여기서 또 범위를 좁혔습니다. 활동적 팬의 활동 내역을 토대로 교차분석을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는 아래 그래프와 같습니다. 

팬들이 좋아하는 다른 K-POP 뮤지션

SM 소속 대표 뮤지션의 팬 중첩도는 소녀시대의 경우 최대 6%밖에 되지 않더군요. 슈퍼주니어도 5% 남짓입니다. 다른 아티스트들에 비해서는 조금 낮은 수치입니다. 이는 이들 팬들이 다른 아티스트들을 교차해서 소비하는 비율이 낮다는 의미입니다. SM의 경우 일종의 통합콘서트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그 효과가 기대만큼은 높지 않은 듯합니다. 이 부분은 SM 측이 좀더 다른 방식으로 접근을 해볼 필요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일단 소녀시대 팬들은 거의 비슷한 비율로 슈퍼주니어와 샤이니, 빅뱅을 좋아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6% 수준에 불과하긴 하지만 순위는 매겨질 수 있었습니다. 동일 소속사 뮤지션뿐 아니라 경쟁 소속사 뮤지션인 빅뱅이 포함된 점은 눈길을 끕니다. 슈퍼주니어의 팬 중첩도를 볼까요? 소녀시대를 좋아하는 팬이 5% 정도 존재하고 있었는데요. 나머지 상위 5위에 든 뮤지션을 소비하는 팬은 1~2% 남짓입니다. 슈퍼주니어팬은 슈퍼주니어만을 소비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이런 통계들은 저희가 운영하는 더보다넷에 공개돼있습니다. 궁금하실 때 언제든 들어오셔서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그 흐름을 추적해보는 것도 재미있겠죠?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2월 빌보드는 주요 핫 차트에 유튜브 플레이 카운트를 차트 데이터로 반영하기로 발표했습니다. 기본 데이터는 유튜브가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빌보드 차트에 오르기 위해서는 유튜브의 관리에 더 많은 공을 들일 필요가 있게 된 것이죠. 유튜브 카운트가 반영되는 차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Hot 100 List

▲Hot Country Songs

▲Hot R&B/Hip-Hop Songs

▲R&B Songs, Rap Songs

▲Hot Latin Songs

▲Hot Rock Songs

▲Dance/Electronic Songs


국내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유튜브는 빌보드에 진입하는 경로로서의 중요한 의미를 가질 뿐 아니라 온라인 수익 채널로서의 의미도 무시할 수 없는 수준입니다. 유튜브에 게시되는 광고로 적지 않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클립당 수백만 회씩 플레일되는 경우에 한정돼있긴 하지만 말이죠. 


유튜브의 중요성을 굳이 더 설명할 필요는 없을 듯하고요. 현재 국내 대표적인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어떤 방식으로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지 한번 소개를 드려볼까합니다. 


아시다시피 저희는 다양한 음악 소셜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기 위해 국내 아티스트들의 유튜브 채널을 자주 확인하는 편입니다. 그 과정에서 알게된 사실인데요. 엔터테인먼트사별로 조금씩은 다른 운영 방식을 보이고 있더군요. 유튜브에 대한 이해, 유튜브 영상에 대한 저작권 주체 등에 따라 변화가 있는 것으로 파악이 되더군요. 


1. 개별 아티스트의 독립 채널을 보장하는 방식(분산 채널 모델) : Multi Account - Multi Channel


개별 아티스트들의 독립 채널을 보장하는 방식은 'Multi Account - Multi Channel' 방식을 의미합니다. 아시다시피 기획사는 여러 팀의 아티스트를 거느리고 있습니다. 이들 아티스트들의 유튜브 채널을 어떻게 운영할 것이냐 고민에 빠지기 마련인데요. 이 모델은 개별 아티스트들의 독립 채널을 모두 개별 아이디로 운영하는 모델입니다. 


YG가 대표적입니다. YG는 YG Family라는 모 채널을 운영합니다. 소유자는 'YGEntertainment'라는 계정입니다. 이 모 채널은 소속 아티스트들의 채널로 넘겨주는 허브 역할을 담당합니다. 그리고 개별 아티스트들은 아티스트들의 개별 계정으로 운영됩니다. 예를 들어 이하이 채널의 소유자는 officialleehi입니다. 'YGEntertainment'가 아닌 것이죠. 독립 계정으로 독립 채널을 운영하는 방식입니다. 


때문에 소속사인 YG는 다양한 계정을 관리해야 하는 이슈가 발생합니다. 다소 번거로울 수 있죠. 유튜브 광고 수익은 개별 아이디로 집행이 되기에 수익 관리 차원에서도 약간의 불편함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아티스트 입장에선 채널에 대한 충성도나 애착이 클 수 있습니다. 본인 채널이라고 여겨지기에 그만큼 애정도가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팬 입장에서도 독립 채널을 방문해 구독하는 의미가 발생합니다.  


2. 개별 아티스트의 가상 독립 채널을 보장하는 방식(분산적 집중 채널 모델) : One Account - Multi Channel





이 모델은 SM이 대표적입니다. SM은 분산 채널 모델을 포기하고 분산적 집중 모델을 선택한 경우입니다. 이 모델은 특징은 모든 영상 등록을 1개 계정(SMTOWN)이 담당합니다. 보아의 영상도 소녀시대의 영상도, 슈퍼주니어의 영상도 단일 계정이 담당합니다. 


그렇다고 개별 아티스트들의 채널이 없는 건 아닙니다. 보아의 채널도, 소녀시대의 독립 채널도 존재합니다. 다만, 개별의 동영상 조회사는 상승하지 않습니다. 일종의 가상 독립 채널이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보아의 유튜브 채널을 방문하게 되면 동영상 조회수가 '0'인 것에 놀라게 됩니다. '왜 보아의 동영상 조회수가 0'일까 팬들은 의문을 가지게 마련입니다. 아래 영상 리스트의 플레이 카운트만 봐도 수백만의 조회수가 넘어서는데 말이죠. 


이 모든 플레이 카운트는 SMTOWN 채널로 귀속됩니다. 영상을 업로드 하는 계정이 SMTOWN으로 단일화돼있기 때문입니다. 개별 아티스트들의 영상 조회수를 집계하기 위해선 일일이 다 확인해야 하는 수고로움이 필요합니다. 팬 입장에선 소녀시대와 YG 소속 아티스트의 유튜브 플레이카운트를 비교하기가 무척 어려운 구조인 것이죠. 


하지만 운영 및 관리 차원에서는 편리합니다. 단일 계정으로 개별 아티스트들의 영상을 계속 등록하면 됩니다. 여러 계정을 관리할 필요는 없죠. 유튜브 수익도 단일 계정으로 집계돼 들어옵니다. 


3. 기획사 중심 채널 운영 방식(집중형 채널 모델) : One Account - One Channel


중소형 기획사들의 유튜브 채널은 주로 이 모델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관리 상의 문제로 개별 아티스트들의 독립 채널을 관리해줄 여력이 없는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씨스타로 유명한 Starship 엔터테인먼트, 다비치의 코어콘텐츠가 대표적입니다. 


씨스타의 공식 채널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StarshipTV라는 계정으로 운영되는 StarshipTV라는 기획사 채널만 존재하죠. 개별 아티스트들의 채널은 플레이리스트가 대신합니다. 개별 아티스들의 Identity와 팬들의 충성도는 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례 소개 : 다비치 


'다비치'의 경우 유튜브 SEO 측면에선 그리 유리하지는 않을 듯합니다. 동일 내용 동일 제목의 영상이 두 개의 플레이리스트에 두 개의 계정으로 업로드 되다 보니 아무래도 Youtube 검색엔진이 불편해할 수밖에 없겠죠. 직접 유튜브에서 다비치의 최신 곡 '거북이'를 검색해보시길... 


코어콘텐츠가 만든 다비치 플레이리스트 바로가기

 로엔이 만든 다비치 플레이리스트 바로가기 


4. 운영하지 않는 아티스트 


이 경우는 기획사가 뮤직비디오를 제작하지 않아 영상 유통권을 확보하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통상은 영상 제작 비용을 투자한 유통사측과 협의해 영상의 공동 유통권을 갖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허락받지 못한 경우 채널 운영조차 못하게 되죠. 이 경우 유통사의 유튜브 채널에만 올라오게 됩니다. 로엔, CJ 채널에서 볼 수 있는 아티스트들 많이 있는 게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이들 유통사 채널에 의존하게 될 경우 개별 아티스트들의 채널 관리가 지속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흠이 있습니다. 유튜브 광고 수익도 유통사에 귀속될 가능성이 높죠. 기획사 차원에서는 사실상 유튜브를 통한 수익은 포기한 케이스로 여겨도 될 듯합니다. 아쉽죠. 


세계 최고의 인기 채널 VEVO는?


이건은 다음 시간에...^^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플레이리스트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